정치

'희망'이라는 단어로 위장한 '폭력버스'
[칼럼] 부산. 영도주민 아직도 공포에 떨고있어
최종편집  2011.07.12 15:24
송현섭 (press@frontiertimes.co.kr)기자의 기사 더보기
글자 확대 글자 축소

최근 노사합의가 이뤄졌음에도 불구, 한진 중공업 고공 농성현장에서 진행되는 ‘폭력버스’ 행사가 국민적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특히 현장에 개입하고 있는 좌파세력은 물론 반정부성향 매체들은 잇따라 경찰이 시위 진압과정에서 사용한 최루액의 유해성 의혹을 제기하며 여론을 호도하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


소위 ‘희망버스’ 행사에 참가한 인사들은 무고한 시민을 상대로 유독성 최루액을 분사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본질을 흐리려는 고전적인 수법이란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 노동계 출신 정치권 관계자는 “최루액의 유독성 의혹제기는 농성현장에서 발생한 폭력사태의 책임을 떠넘기려는 비열한 술책에 불과하다”며 “노사문제에 3자 개입을 금지하고 있는 현행 노동법령을 전면 무시한 채 본질을 비껴가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도로를 점거하고 현장진입을 시도하다 이를 막는 경찰을 상대로 폭력을 휘두르는 등 불법 폭력행위를 자행한 것이 과연 정당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한 뒤 “노사 합의사항에 대해 좌파 정치인 및 외부세력이 개입하는 것은 법질서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이 시위진압용 물대포에 사용한 최루액이 유무해 논란을 떠나 좌파 정치인과 좌익세력이 노사문제에 불법적으로 개입하며 공권력에 대항한 폭력행위엔 정당성을 부여할 수 없다.


더욱이 시민들에 대한 일방적인 경찰의 폭력으로 볼아 붙이려는 의도는 그야말로 불순하다고 볼 수밖엔 없고, 공공질서를 유지키 위해 불법시위를 방치해선 안 되는 공권력을 집행하는 경찰을 폭력집단으로 보는 시각자체가 자신의 불법행위의 책임을 덮으려는 의도뿐이다.


일부 좌파성향을 노골적으로 보이는 매체들은 경찰이 시위대에 일방적인 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하지만 실제 무차별 폭력을 휘두른 시위대 폭력에 경찰들의 피해가 더 많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 한진중공업 고공농성 현장 진입을 시도했던 민노당-진보신당 소속 정치인들과 좌익성향 인사들은 발암물질이 들어간 최루액을 맞아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들 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적반하장도 유분수’이다. 폭력 시위현장에서 진압용 최루액이 문제가 아니라 악질 불법행위를 자행하고 피해자인양 거들먹거리는 좌파세력이 더 문제꺼리이다.


도로를 점거하고 시민들을 위협하며 불편을 감수하게 만든 소위 ‘희망버스’에 의한 집단폭력의 추억은 그들이 말하는 ‘희망’이 ‘실망’을 줄 뿐임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여전히 생떼를 쓰면 모두가 다 이뤄진다는 ‘떼법’의 발악에 정의를 보여줄 시기가 왔다는 느낌이다.


그들이 말하는 정의는 정당한 공권력에 맞서 불법폭력을 자행할 권리를 말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그렇다면 왜 우리는 대다수 시민들이 법질서 속에서 안전과 행복을 추구하려 하는지, 그들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는지, 공공질서의 유지가 왜 필요한지 말해줘야만 한다.






프런티어타임스(www.frontiertimes.co.kr)
저작권자 ⓒ 프런티어타임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현섭(press@frontiertimes.co.kr) 기자의 기사 더보기

목록 보기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위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 이메일 발송
  • 프린트 하기

명사컬럼

    김동길 명예교수
:: 프런티어타임스 ::
:: 프런티어타임스 ::
:: 프런티어타임스 ::